[현장] 5.18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빕니다

<5.18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빕니다>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빕니다.

아울러, 오랜 세월 아픔과 상처를 감내해 오신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5.18 민주화운동은 ‘주권재민의 기본원칙’을 실현하고자 하는 울부짖음이었습니다. 군사독재로부터 자유와 권리를 지켜내려는 희생이었고, 억압적 권력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켜낸 고귀한 항전이었습니다.


42년 전 민주화에 대한 열망으로 희생을 감수해주신 분들이 계셨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었습니다. 군사독재는 역사의 뒤안길로 완전히 사라졌고, ‘주권재민’의 민주주의는 그 누구도 되돌릴 수 없을 만큼 확고해졌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빠르게 일궈낸 산업화와 민주화의 결실만큼이나 빠른 속도로 축적된 우리 사회의 계층화 문제가 심각한 과제로 자리매김해 있습니다.


이제, 5.18 민주화 정신을 미래지향적 정신으로 승화시켜서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민주화운동을 펼쳐나가야 합니다.


서울에서부터 꽃 피우겠습니다. 저는 작년 4월 서울시장으로 취임하면서 “공정과 상생을 이뤄내라는 국민의 지상명령을 가슴에 품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공정과 상생이 제대로 자리 잡은 서울을 만들어 '다시 뛰는 서울시, 바로 서는 대한민국'을 후손에게 물려주는 것이 새로운 민주화 운동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사회의 어렵고 힘든 분들을 제대로 지원해서 이분들이 함께 잘 살 수 있도록 돕는 것, 그리고 끊어져 버린 계층이동 사다리를 복원해서 더 나은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진정으로 공정과 상생을 실천하는 길이고, 5.18 민주 영령들의 거룩한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믿습니다.


더 많은 세월이 흘러도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여러분이 남긴 자유민주주의를 향한 열정이 영원히 기억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