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성동구 서울숲을 걸었습니다

< 성동구 서울숲을 걸었습니다 >

오늘 성동구민 여러분을 뵙고 왔습니다.

얼마 전 이전을 결정한 삼표 레미콘 부지를 보며,

성동구의 청사진을 그려봅니다.

어떤 용도로 활용 해가는지에 따라,

성동구 일대의 면모는 일신을 넘어서

상전벽해의 진원지가 될 것입니다.


선거때마다 별다른 고민없이

인기영합적인 공약들이 난무하는 현실입니다.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을 사랑하고

서울을 위해 일해 온 서울 전문가 저 오세훈은 그러지 않겠습니다.


그동안 쌓아온 정치 철학으로

코앞이 아닌 먼 미래를, 나무가 아닌 숲을 보겠습니다.

진짜배기 발전을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성동구 변화의 첫걸음은

서울시와 성동구가 머리를 맞댈 때 시작됩니다.

강맹훈 구청장 후보를 비롯한 시의원, 구의원 후보들이 함께 해야

첫 단추를 안전하게, 신속하게 꿸 수 있습니다.


성동이 구민 분들께 행복을 줄 수 있도록

저 오세훈이 애정으로, 진심으로 챙기겠습니다.

믿어주시고, 투표해주십시오.


오늘은 사전투표 마지막 날입니다.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투표장에 나와주십시오.